강원랜드 카지노 일반영업장 28일부터 시범운영

하루 평균 입장객의 17% 수준인 1천200명만 예약·추첨 입장

강원랜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휴장했던 카지노 일반영업장을 오는 28일부터 시범운영 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범운영은 입장 전일 예약과 ARS 추첨을 통해 하루 1천200명만을 대상으로 한다.

이는 강원랜드 일반영업장의 하루 평균 입장객 7천여명의 17% 수준이다.

카지노 영업장에 입장객과 직원은 발열 검사, 문진표 작성, 마스크 착용, 해외 여행력

강원랜드는 일반 테이블, 슬롯머신, 전자 테이블 등 모든 게임에 대해 한자리를 비우는 등 일정 거리를 두고 운영할 방침이다

강원랜드는 일반영업장 시범 영업을 앞두고 정부 방역지침에 더해 공조 설비 살균시스템 도입, 손님·직원 간 비말 가림막 설치, 사회적 거리 두기 바닥 스티커 부착, 직원 생활 방역 실천 교육 등의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세웠다.

강원랜드는 카지노 일반영업장의 제한 영업 규모, 재개장 시점 등은 비상대책위원회를 통해 단계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지난 19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통보받은 카지노업 재허가 조건 변경 사항 적용 시점은 내부준비와 관련 부처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