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우한 코로나 사태로 카지노 매출 전년比 80% 급감

마카오의 지난달 카지노 매출이 우한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약 80%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과 카지노가 밀집한 마카오의 코타이 지역

1일 로이터에 따르면 마카오는 3월 카지노 매출이 전년동월대비 79.7% 줄어든 6억6400만달러에 그쳤다고 전했다.

앞서 전문가들도 우한 코로나 사태로 인해 마카오의 3월 카지노 매출이 전년동월대비 80~82%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마카오는 우한 코로나가 빠르게 확산하던 지난 2월 전체 카지노의 영업을 2주간 휴장하도록 조치했다. 지난달부터 카지노 영업을 재개했지만, 전체 고객의 90%를 차지하는 중국 본토 주민들의 방문이 크게 줄어들면서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중국 정부는 우한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여전히 본토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때문에 마카오의 카지노 매출이 계속 부진한 수치에 머물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하고 있다.

마카오 당국은 우한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외국인과 비거주자의 방문을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중

국 본토인과 홍콩인, 대만인 등의 출입도 추가로 금지했다. 이 때문에 우한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지 않을 경우 카지노 매출도 다시 회복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실제로 매출이 줄어든 가운데 MGM과 샌즈, 갤럭시 엔터테인먼트 등 여러 카지노 업체들은 매일 150만달러에서 400만달러를 고정비용으로 지출하고 있어 최근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