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카지노 대부 스탠리 호 98세로 사망

40년 동안 마카오 카지노 시장을 독점했던 카지노 사업으로 아시아 최고 갑부 자리

스탠리호 사진

마카오 카지노 업계를 40년 동안 지배한 도박왕 스탠리 호가 어제(26일) 사망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스탠리 호는 1962년 카지노 면허를 얻은 뒤 2001년 독점이 해체될 때까지 카지노 시장을 독점했습니다.

한 때 그가 운영하는 카지노가 납부한 세금은 마카오 정부 재정의 2/3을 차지했습니다.

지금도 마카오 40여 개 카지노 중 절반 가량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호는 정작 주변의 아끼는 친구들에게는 “도박을 하지 말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2018년 은퇴 당시 그의 재산은 약 8조 원.

4명의 여성과 결혼해 17명의 자녀를 둔 호의 말년은 자녀들의 재산 싸움으로 순탄치 않았습니다.

카지노 사업은 둘째 부인의 둘째 딸 데이지가 물려받았습니다.

맏딸 팬시는 MGM 리조트 마카오 지사의 공동 의장을 맡고 있고, 아들 로렌스는 멜코 리조트 앤드 엔터테인먼트를 운영합니다.

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가족들의 기업 주가는 일제히 올랐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