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 유나이티드 1라운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를 5-1로 제압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4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리즈 유나이티드를 5-1로 제압했다.

홈팀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그린우드가 전방에 위치했다. 2선에 포그바, 브루노, 제임스가 뒤를 받쳤다. 중원은 프레드, 맥토미니가 지켰으며 4백은 쇼, 매과이어, 린델로프, 완 비사카가 짝을 이뤘다. 골키퍼 장갑은 데 헤아가 꼈다.

이날 맨유는 골폭죽을 터뜨렸다. 무려 5골을 넣으며 리즈를 무릎 꿇게 했다. 맨유는 전반 30분 브루노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그러나 후반 3분 아일링에게 중거리포를 얻어맞으며 균형을 내줬다.

하지만 곧바로 바카라사이트가 재차 리드를 가져간데 이어 연속골이 나오며 격차를 더욱 벌렸다. 맨유는 후반에 그린우드, 브루노, 프레드의 골에 힘입어 5-1 대승을 거둘 수 있었다.

대승에는 단연 브루노와 포그바의 지분이 9할 이상이었다. 브루노는 해트트릭을, 포그바는 4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브루노는 9.1점으로 최고 평점을. 포그바는 8.9점으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 매체에 따르면 브루노는 4개의 슈팅을 해 3골을 만들며 날카로운 발끝을 자랑했다. 또한 포그바는 공격 진영으로의 패스를 과감하게 시도하며 5개의 키패스를 기록했다.

브루노는 이번 경기에서 사실상 전방 공격수와 다름이 없었다. 끊임없는 쇄도를 통해 바카라사이트의 뒷공간을 노렸다. 전반 30분, 후반 14분 기록한 골들의 장면을 보면 모두 브루노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쇄도하며 만든 득점이었다.

포그바는 중원과 측면을 오가며 패스 마스터로 활약했다. 포그바가 기록한 4개의 도움은 모두 환상에 가까웠다. 롱패스, 숏패스, 스루패스 가리지 않고 모든 구종을 사용하며 동료들에게 공격 기회를 만들어줬다.

브루노는 득점 당시 포그바를 가리키며 동료의 활약을 드높이기도 했다. 둘은 환상의 케미를 보이며 향후 시즌을 기대하게끔 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