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내국인은 1주일에 3번만…日, 도박중독 방지위해

카지노, 내국인은 1주일에 3번만…日, 도박중독 방지위해

일본 정부가 도박 중독을 방지하기 위해 자국인의 카지노 입장횟수를 1주일에 3회까지로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오전 집권 자민당에 이 방안을 제시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카지노 입장횟수를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외국에서도 드문 일이라며 이는 도박 중독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자국민이 카지노 입장 시 IC칩이 내장된 ‘마이넘버'(한국의 주민등록번호와 유사) 카드를 제시하게 해 입장횟수를 관리할 방침이다.

일본에선 그간 도박성이 높다는 이유로 카지노를 금지해왔지만 2016년 말 카지노 허용 법안이 논란 끝에 국회를 통과했다.

일본 정부가 도박 중독을 방지하기 위해 자국인의 카지노 입장횟수를 1주일에 3회까지로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신문은 카지노 입장횟수를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외국에서도 드문 일이라며 이는 도박 중독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자국민이 카지노에 들어갈 때 IC칩이 내장된 카드를 제시하게 해 입장횟수를 관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본카지노사진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