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E 아시아,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

G2E 아시아,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韓 업체도 참가’ 韓 카지노 업체,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글로벌 게이밍 전시회 ‘G2E 아시아 2018(Global Gaming Expo Asia, G2E Asia)’이 역대 최대 규모로 마카오에서 진행됐다. ‘G2E 아시아’는 매년 마카오에서 열리는 글로벌 게이밍 전시회로,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베네시안 마카오 리조트에서 열렸다.

G2E는 오프라인과 온라인 카지노 게임 시장의 최신 제품과 서비스, 기술들이 선을 보이는 자리다. 올해 G2E 아시아의 전시 면적은 지난해에 비해 30% 늘어난 37000㎡이며, 참가 업체는 220개로 전시 규모는 역대 최대로 진행됐다.

공급 업체, 복권 공급 업체, 온라인 서비스, 스포츠 베팅, e 스포츠, 블록 체인 등이 공급 업체에 공개되었습니다. 글로벌 업체들도 아시아 시장의 경쟁력을 확보 할 수 있습니다.

G2E 아시아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韓 업체도 참가

세계 최대 시스템 머신 메뉴 인 IGT를 선택하다

한국에서는 관련 업체 8곳이 이번 전시회에 참가했다. 우선 머신 제조업체인 하이다코가 대형 부스를 내고 참가했다. 한국 유일의 카지노 슬롯머신 제조사인 하이다코는 순수 국내 기술로 만들어진 슬롯머신과 바카라 기기 등 신제품들을 전시했다. PC 버전의 슬롯도 선보였다. 하이다코는 현재 40여 종의 온라인 슬롯을 개발 완료한 상태다.

비지 엔티 (BG & T)

한국 스타트업 넘버스는 블록체인과 소셜카지노를 접목한 기술을 선보여 해외 업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넘버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유일하게 실시간 포커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을 부스에서 시연해 보였다. 문서보안 전문회사 대진코스탈은 카지노 칩 세단기를, 에스아이티코리아는 카드 덱 체크 기기로 이번 행사에 참가했다.

한국 복합리조트인 파라다이스시티도 처음으로 이번 전시회에 부스를 내고 참가했다. 빅오이도 RFID를 활용한 스마트 테이블 기술을 선보였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