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 “김정은, 카지노사업 모두 철회 지시…中 눈치 살핀 듯”

RFA 18일 中 대북 소식통 인용…”北, 카지노사업 계획 모두 포기한 것 같다” 보도
소식통 “해당사업, 中으로부터의 투자유치에 큰 걸림돌 작용 판단”
“北 카지노 사업 추진에 中정부 싸늘한 반응 보인 것 사실”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지하에있는 카지노사진
평양 양각도국제호텔 지하에있는 카지노.

북한 김정은이 추진 중인 카지노사이트 사업을 모두 철회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카지노 사업 계획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중국 정부가 중국 회사의 대북 투자를 문제 삼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자유아시아방송(RFA)은 18일 중국의 한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카지노사이트 사업 계획을 모두 포기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RFA에 “최근 중국에 나온 북조선의 핵심 무역총회사의 한 간부가 ‘원수님이 시끄러운 카지노 산업을 모두 걷어치우라는 방침을 당과 내각에 내렸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또 “북한이 카지노 사업을 철회한 가장 큰 이유는 이 사업이 외국, 특히 중국으로부터의 투자유치에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중국 정부가 북한의 카지노사이트 사업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보고를 받은 김 위원장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그러면서 “북한의 카지노 사업 추진에 대해 중국 정부가 싸늘한 반응을 보여온 것은 사실”이라며 “중국으로부터의 투자유치가 시급한 김 위원장이 일단 중국의 눈치를 살핀 것 아니겠는가”라고 추측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중국인들의 원정 도박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RFA는 지난달 북한이 신의주에 짓고 있는 30층짜리 특급 호텔 건설 공사를 돌연 중단시킨 이유가 중국 정부가 단둥에서 강만 건너면 되는 가까운 곳에 대규모 도박장이 생기는 것에 반발했기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 호텔 공사는 현재 건물 골조가 20층 이상 올라간 상태에서 멈춘 상태다.

ㅇ 카지노협회의 소식지에 따르면 북한의 숙원사업이었던 중국 국경 인근 신의주 지역에서 진행 중이었던 
    카지노 건설 프로젝트가 중단되었다고 밝힘.
  – 북한은 중국과 북서쪽 방향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신의주 지역에 중국 관광객 유치 목적으로 30층 높이의
    카지노용 호텔을 건설하고 있었음. 하지만, 중국 당국의 제재에 직면하게 되어 결국 20층까지 건설이 진척된
    상황에서 프로젝트가 중단됨..

북한‘신의주 카지노 건설’의 꿈, 중국의 제재로 무산

북한의 대규모 카지노건설 사진
북한대규모카지노건설

 ㅇ 중국의 도박금지 정책으로 북한의 카지노 산업 육성을 통한 관광입국의 꿈이 좌절됨.
  – 중국은 정부 운영 복권사업을 제외하고는 일체의 도박을 불법으로 규제하고 있으며, 최근 도박을 통한 외화
    외유출이 빈번해지면서 불법 해외 카지노사이트 도박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옴.
  – 김정은 정권은 북한의 관광업 활성화를 위해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카지노 건설에 오랜 기간 공들여 왔으나,
    북한으로 도박자금 명목의 외화유출을 우려한 중국 당국이 신의주 프로젝트의 금융을 차단한 것으로 알려짐.
  – 최근 북미 관계 개선 움직임과 미국기업들의 대북 투자 전망 등이 중국 당국으로 하여금 북한 내 프로젝트
    투자 제한 등의 조치를 취하게 한 것이라고 분석함.

□ 미국 카지노 계 거물 셸돈 아델슨, 북한 카지노 건설 투자 가능성 비춰

 ㅇ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북미 정상회담 전후로 미국의 대북 관광 투자 가능성이 흘러나오고 있으며,
    실제 북한 측 대미 협상 창구의 역할을 하는 김영철 부위원장은 방미 시 원산-갈마 지역 동해안에 카지노 단지
    투자를 미국에 타진한 것으로 알려짐.

 ㅇ 한편, 미국 최대 카지노사이트 회사 중 하나인 LVS의 회장 셸돈 아델슨은 북미 정상회담 직후 열린 한 행사에서
    “한국전쟁 참전용사인 나에게 북미 관계 개선은 뜻깊은 소식이다. 나는 전투를 하러 북한에 돌아가고 싶지
    않다. 다만, 비즈니스를 열기 위해 가고 싶을 뿐이다.”라며 북한 사업기회 가능성을 내 비침.
  – 아델슨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사업 후원자로서 긴밀한 친분을 유지해 오고 있어 이번 발언에 무게가
    실리고 있음. 관련 전문가들은 아델슨의 대북 카지노사이트 투자가 아주 비현실적인 계획은 아니라고 분석하며, 중국
    관광객을 대거 유치할 수 있는 북중 국경 카지노 건설은 제2의 마카오와 같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함.
    한편 지난 싱가포르 북미 회담 당시 김정은 위원장은 아델슨이 소유한 카지노 호텔인 Marina Bay Sands를
    직접 방문 시찰한 것으로 알려짐.

□ 높아지는 관심에도 불구, 북한 카지노건설에 대한 사업성 여부에 의구심이 커지는 상황   

 ㅇ 북미 정상회담 직후 기자와의 질의응답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부동산 개발의 관점에서 북한은 매력적인
    투자처다. 중국과 한국 사이에 위치한 북한의 입지는 매우 대단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북한의 관광산업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킨 바 있음.

 ㅇ 신의주에 건설된 카지노 등 관광단지는 북한에 연간 5천 만 달러의 외화를 벌어다 줄 것으로 예상된 바 있음.
    이는 북한 교역이 한해 70억 달러인 것을 비추어 봤을 때 북한 정부가 신의주 카지노 프로젝트에 걸었던
    기대를 얼마나 컸을 지를 예상하는 것은 어렵지 않음. 

 ㅇ 하지만, 최근 JP 모건의 한 분석가는 “북한에 대규모 카지노사이트 관광 시설 투자는 경제적으로 타당한 계획이
    아니다”라고 부정적인 전망을 내 놓은 바 있음. 또한 예상되는 바와 같이 중국이 자국 카지노 관광객의 북한
    출입을 제한할 경우 북한 내 카지노 사업의 수익성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보도함.

바로가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