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임요환

KHSA 전국 홀덤 페스티벌

전국 홀덤 페스티벌 한국홀덤스포츠 무료 ‘홀덤 페스티벌’ 성료

전국 홀덤 페스티벌
최근 KMGM 수원인계점에서 열린 ‘제2회 홀덤 페스티벌’의 모습

9월 28일부터 이틀간 한국홀덤스포츠협의회(이하 KHSA)에서 주최하고 ㈜KMGM에서 주관한 ‘홀덤 페스티벌’이 ‘홀덤은 스포츠다’란 주제로 KMGM 수원인계점에서 열렸다. 지난 1회 대회에는 참가자 820명, 이번 2회 대회에는 1400여 명이 참가하여 점차 대회의 규모가 커지고 있다.

19세 이상 남녀노소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었던 이번 페스티벌은 ㈜레드나인의 온라인홀덤게임 빅팟999 출시 기념 대회도 동시에 진행됐다. 국내 최초 온·오프라인 카지노커뮤니티 동시 홀덤 대회로 펼쳐졌다. 우승자에게는 신형 소나타가, TOP10에겐 국제홀토너먼트 한국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졌다.

홀덤은 스포츠라는 인식을 확산시키고 건전한 놀이 문화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KHSA는 홀덤 토너먼트 합법화 서명운동도 진행했다.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포커게임의 일종인 텍사스 홀덤은 유명 연예인들의 프로포커 플레이어 전향으로 점차 알려지고 있긴 하지만 국내에선 아직까지 생소한 게임이다. 최근들어 인식이 바뀌고 있어 점차 양성화 되고 있긴 하지만 아직은 세계 대다수 나라들처럼 완전히 오픈 되지는 않은 상태이다.

국내 셀럽 중엔 데뷔 26년차 개그맨 김학도씨가 1년 전 연예인 최초로 바카라사이트 프로홀덤 플레이어를 선언하고, 최근 좋은 성적으로 입상경력을 추가하며 해외에서도 포커선수로서 인지도를 올리고 있는 중이다. 그는 현재 포커인구와 해외 포커시장의 증가 추세 흐름이라면 대만, 베트남, 일본 등과 같이 한국에서도 인식이 개선돼 토너먼트 포커 합법화가 조만간 이루어 질 수 것이라 말하고 있다.
그 외 스타황제 임요환, 더지니어스에서 천재성을 인정받은 홍진호, 랜덤플레이어의 달인 최인규, e-스포츠 감독 김갑용, 방송연예인으로 활약 중인 기욤패트리, 인기바둑기사 최철환 9단 등이 프로홀덤 플레이어로 활약 중이다.

포커 대회 우승 임요환 근황’

포커 대회 우승 임요환 스타크래프트 프로게이머로 이름을 알렸던 방송인 임요환(38)이 아시아포커투어 대회에서 우승했다.

임요환의 아내 배우 김가연(46)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결국 플러쉬로 ‘올린쌈’ 승리로 그 분(임요환)이 우승하셨다”며 “2019년 트로피수집 시작이 좋다”고 적었다.

포커 대회 우승 임요환
포커 대회 우승 임요환

이어 그는 ‘상금은 다음 대회 시드 머니, 마누라 것 아님, 상금은 그대의 것’ 등의 태그를 덧붙였다.

임요환은 게임 ‘스타크래프트’로 활동한 프로게이머로 e스포츠계에서는 전설적 선수로 통한다. 국내에서는 역시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는 홍진호(36)와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으며 세계 대회에서도 우승을 휩쓸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프로게이머 선수를 은퇴한 그는 2013년 프로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했고 각종 대회에서 우승하며 지난해 10월 기준 총 상금 27만 달러(약 3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그는 지난 2일 tbs 에 출연해 “선수 은퇴 후 감독으로 활동했는데 제가 가진 노하우를 다른 선수들에게 가르쳐 주기에는 (선수들이) 받아들이기 힘들어 했다”며 “다른 선수들에게 포커에 관한 비전을 듣고 바카라사이트 포커 선수 전향을 결심했다. 포커는 피지컬이 필요 없고 정신력으로 들어가 머리만 잘 쓰면 된다는 걸 알았다”고 말했다.

포커대회 우승경력

프로게이머 선수를 은퇴한 그는 2013년 프로 포커 플레이어로 전향해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이후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지난해 10월 기준 총 상금 27만 달러(약 3억원)를 기록했다.

프로 포커 플레이어란 직업적으로 세계 각종 포커대회에 참가하는 선수들이다. 우리나라에서 포커는 단순 오락이나 도박으로 취급되지만 미국에서는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중계될 정도로 스포츠로 인정을 받고 있다.

대표적인 세계대회로는 월드시리즈 포커(WSOP)와 월드 포커 투어(WPT)가 있다.

월드시리즈 포커 대회의 경우 한 달 보름 가까이 시합을 하면서 총 7만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한다. 2009년 월드시리즈 포커 대회에서는 역대 최연소 포커 챔피언(21세)이 탄생하여 855만 달러의 상금을 거머쥐기도 했다.